시험도 끝나 1주일 동안 놀았기 때문에 만화도 많이 보고 영화도 많이 봤다. 영화는 <Lucky Number Slevin>, <The Butterfly Effect>, <I, Robot> 세 개를 보았다. <Aeon Flux>라는 영화도 보았는데 너무 수준 이하 느낌이었고 재미가 없어서 보다가 말았다.

그 중에서도 <Lucky Number Slevin>과 <The Butterfly Effect(나비 효과)>는 최근 본 영화들 중에서 단연 으뜸이었다.

<Lucky Number Slevin>는 구조가 매우 복잡하다. 시작은 공항에서 일어나는 알 수 없는 사건이다. 수상해 보이는 사람이 말해주는 끔찍한 경마 이야기. 그 후로 이어지는 이야기는 이 경마 이야기와 아무런 연관이 없어 보이지만 이 경마 사건은 모든 사건의 시초이다. 영화 주인공들의 성격이나 대사, 행동들은 유머러스하지만 결말까지 보고나면 결코 웃지는 못할 영화다. 지금 우리나라에서는 개봉해 상영 중이니 꼭 한번 보기를 추천한다.

<나비 효과>는 우리나라에서도 개봉한지 꽤 되었고 인기도 많았다. '나비의 날개 짓이 지구 반대편에선 태풍을 일으킬 수도 있다. - 카오스 이론'으로 시작하는 이 영화는 말 그대로다. 시간 여행을 다룬 대표작으로는 <Back to the Future>를 비롯한 많은 영화들이 있고 특히나 과거의 사건을 바꾸어 현재가 변화는 영화는 <Frequency>나 <If Only> 등이 있다. 이 영화는 <Frequency>와 비슷하다. 과거를 바꾸면 전혀 예측할 수도 없는 방향으로 현재가 변화한다. 이 영화에서 주인공은 과거의 사건을 바꿀 수 있는 능력을 가지게 된다. 주인공은 지금의 현실에서 일어난 사건(어릴적 여자친구의 자살)을 바꾸기 위해 과거의 사건을 바꾸기 시작하나 바꾸면 바꿀 수록 현실은 걷잡을 수 없을 정도로 이상하게 변해간다. 지금 영화관에서 상영하지는 않지만 역시 보면 좋을 영화다.
고리 주소: http://ataiger.byus.net/tt/trackback/205
  1. ㅇㅇㅇㅇㅇㅇ 2006/07/08 23:08 edit rply

    영화 리뷰는 내 영향?

    • ataiger 2006/07/08 23:23 edit

      그 전부터 영화 이야기 아주 가끔 썼어.

  2. 미쇼리 2006/07/15 01:07 edit rply

    나도 이 영화 미국에서 봤었는데.
    DVD로 나온 거는 뒤집으면 또 다른 결론이 있대더라.
    근데, 내 생각은 아무리 과거에 일어난 사건을 바꾸려고
    돌아간다 할 지라도, 그 운명은 피할 수 없는 것 같다.
    (또 다른 시간을 다룬 영화 주제임.)

    • ataiger 2006/07/17 02:09 edit

      아주 오래전에 버디로 내가 너한테 이런 비슷한 말 했었는데.. 당시 나는 결정론적인 생각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그렇게 이야기 했는데, 지금은 또 아니라서...
      Quantum Theory Rules.

[로그인][오픈아이디란?]